공지사항

제목

“국내 유일 프로야구 중계 4채널 동시 시청” U+프로야구 앱 이용자 100만 돌파

“국내 유일 프로야구 중계 4채널 동시 시청”
U+프로야구 앱 이용자 100만 돌파

 

■ 스마트폰 한 화면에서 프로야구 최대 4경기 동시 제공하는 ‘4채널 멀티뷰 서비스’ 힘입어 출시 후 누적 이용자 100만명 돌파
■ 2시간 되돌려 보는 ‘타임머신’, 0.5배 느리게 보는 ‘슬로모션’, 투구 분석해주는 ‘투구추적’ 등 서비스 차별화로 승부…서비스 지역 및 지원 단말 제약도 없어
■ 실시간 의견 공유 커뮤니티 및 채팅 서비스 등 이용자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인기몰이에 한 몫

 

LG유플러스의 프로야구 전용 애플리케이션 ‘U+프로야구’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U+프로야구는 국내 프로야구 경기를 스마트폰 한 화면에서 최대 4개까지 동시에 제공하는 프로야구 중계 특화 앱으로, ‘4채널 멀티뷰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포츠 전용 앱은 현재 U+프로야구가 유일하다.

 

4채널 멀티뷰는 자신이 응원하는 팀뿐만 아니라 순위경쟁을 벌이는 다른 팀들의 경기를 동시 시청할 수 있어 상위 5개팀이 진출하는 플레이오프 시즌이 가까워지며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이 앱은 경기 생중계 시청이 어려운 직장인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는데, 실시간 중계를 최대 2시간 전까지 되돌려 볼 수 있는 ‘타임머신’ 기능과 경기 하이라이트를 긴장감 있게 볼 수 있는 경기 결과 ‘블라인드 모드’를 통해 본방송 시청과 유사한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생방송을 최대 0.5배속까지 느리게 볼 수 있는 ‘슬로모션’ 기능과 경기 중 투수가 던진 공의 속도, 방향 등을 분석해 보여주는 투구추적 (PTSㆍPitching Tracking System) 기능, 앱에 등록한 응원선수 경기기록 실시간 푸시 알림 기능 등은 스포츠 경기 시청에 최적화된 기능으로 야구 마니아 층으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는 서비스다.

 

특히 다른 유사 프로야구 앱 서비스는 특정 팀의 경기를 기본 시청 채널로 지정해야 하는데다 지하철과 야구장으로만 서비스 지역이 국한되어 있고, 서비스 지원 단말 역시 최신 스마트폰 몇 종으로 제한되어 있는데 비해 U+프로야구는 경기 팀, 서비스 지역, 스마트폰 종류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LG유플러스가 이 서비스의 시즌별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4월 출시된 U+프로야구는 출시 첫해 누적 이용자가 약 30만명 수준이었는데 올해는 시즌 개막 후 8월 현재까지 5개월여 동안 76만명의 고객이 이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누적 이용자는 지난 시즌 대비 2배 이상 급증했으며, 올 시즌은 매월 15만명 이상의 LG유플러스 고객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 서비스가 인기를 얻고 있는 비결에 대해 단순히 신규 기능이 탑재됐기 때문만이 아니라 앱을 통해 경기 실황에 대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와 채팅 서비스 등 이용자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는 점 도 크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100만 이용자 돌파를 기념해 앱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팀을 맞추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20만원 상당의 야구 글로브, 프로야구 유니폼, 비디오포털 이용쿠폰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9월 6일까지 진행한다.

 

콘텐츠 사업담당 박준동 상무는 “프로야구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모바일에서도 프로야구 시청을 편하게 즐기려는 소비자가 급증하는 추세”라며 “프로야구 인기에 발맞춰 앞으로 서비스 기능을 더욱 고도화해 세부적인 전문가 수준의 프로야구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넷모아닷컴

등록일2015-08-28

조회수12,538